구리의 잡동사니

안녕하세요. 구리입니다! 여러분들은 블로그에서 얻게되는 맛집에 대한 정보를 얼마나 믿으시나요? 많은 블로그에서 다루고 있는 맛집이라는 단어부터 맘에 들지 않습니다. 이미 많은 매체에서 맛집이라는 단어를 내세워 많은 광고를 하고 있고,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검색하는 키워드로 제목을 정하고, 포스팅을 해야 많은 유입이 생기기때문에 많은 블로그나 카페에서 맛집이라는 단어를 제목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같은 경우도 예전부터 블로그에서 맛집에 대한 정보를 접하고, 가고 싶은 식당이나, 궁금한 메뉴가 있으면  찾아가보곤 했습니다. 많은 분들도 경험하셨겠지만, 소위 맛집이라고 불리는 매장에 가서 만족한 경우가 별로 없었습니다.신기하게도 가격이 저렴한 곳보다 가격이 비쌀수록 만족하는 비율이 적었습니다. 가격이 비싼만큼 기대가 커서 그랬을지도 모릅니다. 블로그에 소개되는 맛집에 대해 얘기해보려 합니다.


맛집이라는 키워드로 하루동안에 어마어마한 글들이 쏟아집니다. 블로거들이 올리는 맛집은 정말 맛있는 식당일까요? 사실 블로그를 운영하는 입장이라면, 방문자수에 민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정성스럽게 글을 적어도 다른 사람이 읽어주지 않는다면, 일기장일 뿐이겠죠? 그래서 블로거들은 키워드에 민감합니다. 내가 다녀온식당, 먹거리, 회식장소 등과 같은 키워드보다는 맛집이라는 단어가 많은 방문자를 유입시킬 수 있습니다. 모든 블로거들이 이런 문제를 인식하고 있기 때문에, 블로거들이 다녀온 식당들은 맛집으로 변합니다. 


그렇다고 그 중에 정말 맛있는 집이 없는 건 아니지만, 정말 맛집을 찾기까지 시행착오를 겪어야 하는 문제가 생기게 되는거죠. 그래서 저는 맛집이라는 단어보다는 먹거리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맛에 대한 평가를 하기는 하지만, 맛집이라고 표기는 하지 않고, 그냥 먹을거리, 음식에 대한 글이라고 제목에 표기를 하는거죠. 사실 맛집이라는 키워드보단 먹거리라는  경쟁이 적은 키워드라 선택한 부분도 있습니다.


맛집이라는 제목으로 포스팅되는 글 중에 가장 문제점은 돈을 받고 올리는 글 입니다. 이 문제는 음식에 대한 포스팅 이외에도, IT제품 등에도 포함되지만, IT제품등 같은 경우에는 업체에서 지원을 받아 작성하게 되는 글들이 많으며, 이런 포스팅은 하단에 지원받아 작성되었음을 알리는 문구가 표기되어, 방문자가 다시 한번 판단 할 수 있게 합니다. 하지만 맛집에 대한 광고는 광고라는 것을 알리지 않습니다. 광고라고 생각하는 글들은 이런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주관적인 생각일 뿐입니다)

.


1. 맛집이라면 많은 손님들이 있어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광고글들은 손님이 블로거 혼자인 경우이거나, 아직 오픈한지 한달도 되지 않은 식당들이 많습니다. 맛집이라면 역사가 있고, 그에 맞는 많은 손님이 있어야 하는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2. 블로거 혼자 갔는데, 많은 메뉴를 올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예를 들면 한식 식당에서 김치찌개/두부김치/비빔밥 등이 한번에 올라오는 경우입니다. 보통 식당에 가면 1인분의 양을 먹어야 하는게 맞지 않을까요? 대식가인 경우도 있겠지만, 대부분 광고인 경우가 많으며, 맛집이라고 생각된다면 혼자가기보단 주변사람들과 함께가서 맛보고 싶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3. 블로그는 아니지만, TV에 소개된 음식점인 경우에는 다들 아시겠지만, 맛집이 아니라, 매체에 돈을 주고 광고하는 식당일 뿐입니다. KBS의 VJ 특공대 같은 프로그램을 보면, 손님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을 아주 리얼하게 담아내고 있습니다. 일반 사람들이라면, 내가 밥먹는 모습을 전국민이 본다고, 생각하면 그런 표정과 행동은 하기 힘들지 않을까요? 이영돈 먹거리 X-파일의 경우도 착한 식당일뿐이지, 맛집이라고 말하기엔 어렵다고 생각합니다.



위에 해당하는 경우가 모두 광고라고 볼 수 없지만, 그럴 가능성이 높습니다. 블로그를 통해 광고를 한다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광고라고 표기가 되지 않았을 경우 오해를 일으킬 수 있으며, 블로거가 직접 체험하고, 글을 적는다해도, 돈을 받고 글을 쓰는 입장에서 자신이 느낀 장단점을 정확히 적을 수 있을까요? 맛집이라면, 그 지역의 특산물을 이용한 음식이나 많은 세월이 지난 식당, 독특한 음식 등이 생각나는게 맞지 않을까요? 전국 5대 짬뽕, 서울 3대 족발이라 불리는 식당에서 만족 하신 적 있으신가요? 저는 대부분 많은 차이를 느끼지 못했고, 어쩌면 저런 타이틀을 달아준 것도 블로그를 이용한 광고에서 시작된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되네요.


여러분의 생각도 궁금합니다. 댓글로 의견을 남겨주세요.

댓글 로드 중…

트랙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URL을 배껴둬서 트랙백을 보낼 수 있습니다